• UPDATE : 2018.5.24 목 17:30

국토교통 분야 새 일자리 9만개 만든다...창업공간 지원 '중점'

김예솔 기자lyskim@whitepaper.co.krl승인2018.05.16 17:22: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토부는 향후 5년간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했다. (사진=국토교통부)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정부가 향후 5년간 건설‧교통부문 약 9만6000개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16일 국토교통부는 이날 열린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 로드맵은 전국에 4720개의 창업공간을 마련해 총 9만5940개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청년층의 창업 환경조성과 신산업의 인재양성을 위한 맞춤형 교육 및 인큐베이팅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우선 국토부는 주거공간, 공기업, 도시재생, 사회기반시설 등 인프라를 활용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여러 유형의 공간을 마련할 방침이다.

오는 2022년까지 창업지원시설과 주거를 연계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를 창업 수요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3000개 공급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5000개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혁신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수자원공사, 건설기술원 등의 공공기관도 나선다.

이들 공공기관들은 저마다 특성을 살려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공간정보, 건설 신기술 관련 스타트업에게 총 555개 창업공간과 기술 지원 및 경영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교통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쟁력 있는 인력 양성과 취업매칭도 적극 지원한다.

건설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지역 건설업체와 연계한 맞춤형 훈련을 지원하고 해외건설 현장훈련(OJT), 공기업 해외인턴십 등 해외훈련을 확대한다. 이와 더불어 고용우수 건설업체에 대한 시공능력평가 가점 등의 인센티브 부여 방안도 추진한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유망 신산업에서도 경쟁력 있는 인재 양성을 추진한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와 R&D 실증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이 새로운 기술을 제안하고 상용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경로의 지원책을 마련한다.

공공기관 드론 수요를 발굴하고, 긴급드론 운영특례기관을 확대해 공공부문이 드론 시장 창출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로드맵은 도로·철도·주택 등에 투입되는 재정으로 인한 전통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일자리에서 벗어나 창업과 혁신·지역에 기반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교통 일자리가 더 이상 힘들고 낙후된 분야가 아닌, 청년들이 자신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좋은 일자리로 인식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예솔 기자  yskim@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