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1 월 05:30
기사 (전체 7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제목+내용
[청소년 육아] [신간] 아이랑 놀아주기 ‘10분 놀이’면 충분해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육아 정보가 넘실대는 통에 요즘 부모들은 자의 반 타의 반 준전문가가 되어 의도치 않게 육아 선무당이 되었다. 듣고 읽은 풍월이 있어 ‘아이와 많이 놀아주어야 한다’는 부담과 압박감에 사로잡혀 조바심과 막연한 죄책감에 시달
박세리 기자  2017-03-14
[청소년 육아] [신간] 그림책 50권에서 엄선한 500여 개 필수 어휘 실어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독서량이 많으면 어휘력도 풍부할까? 많이 읽으면 단어 습득도 많을 거란 생각은 부모의 막연한 기대일 뿐이다. 뜻밖에 독서량과 어휘력은 ‘절대 비례’ 공식이 통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럴까.(글담.2016)의 저자는 단
박세리 기자  2017-01-04
[청소년 육아] [신간] 청소년을 위한 법 이야기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법 없이도 살 사람이다’라는 말이 있지만, 사실 법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법 테두리 안에서 살고 있으니 말이다. 당장 동네 분식집에서 라볶이를 외상으로 먹었다면 채무 행위를 진 셈이고, 갚지 않았다면 채무불이행
박세리 기자  2016-12-08
[청소년 육아] [신간] '출산부터 육아까지' 현실적인 조언이 필요하다면... '디데이 리허설'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초보 부모에게 ‘삐뽀삐뽀 119 소아과’는 바이블이다. 소아과 전문의가 집필한 책으로 출산 이후 증상별 대처법을 모아둔 책이라 그 일목요연함에 첫 출간 이후 10년 가까이 부모들의 필독서로 자리 잡았다.그런데 유용함과 별개
박세리 기자  2016-10-21
[청소년 육아] [30초 책읽기] 인생의 대혁명을 겪은 엄마들에게... '조금 덜 수고하기를'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여자 인생에 대혁명이 일어나는 순간은 결혼보다 엄마가 되는 순간일 것이다. “남들도 다 그러고 살아”라는 체념적 말은 위안이 아니라 경험에서 비롯된 자조적 넋두리다. 그런 푸념 말고 초보 엄마들은 마음을 녹이는 따뜻한 조언
박세리 기자  2016-10-21
[청소년 육아] [신간] 화장하는 십대 '있는 그대로가 예쁘다?' 통하지 않아!... 식약처 '똑똑한 화장법' 초.중.고 배포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요즘 화장한 어린 학생들을 만나는 건 드문 일이 아니다. 식약처가 올해 ‘소중한 내 피부를 위한 똑똑한 화장품 사용법’이라는 책을 발간, 전국 초·중·고에 배포한 점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있는 그대로가 예쁘다는 어른들의
박세리 기자  2016-06-20
[청소년 육아] [신간] 국회 저출산 극복 연구포럼 출범... 프랑스 '아이는 여성이 낳고, 육아는 정부가 책임진다'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여야를 초월한 ‘국회 저출산극복 연구포럼’이 14일 출범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을 필두로 심각한 저출산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 마련을 예고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이미 ‘저출산고령화대책’을 내놓고도 갖가지 정책을
박세리 기자  2016-06-16
[청소년 육아] [신간] 영국, 아이슬란드 물고기 ‘대구’두고 전쟁... 배타적 경제수역 EEZ 등장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영국과 아이슬란드가 한 물고기를 두고 전쟁을 일으켰다. 이른바 '대구전쟁'이다. 이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 ‘배타적 경제수역 EEZ’ 이다. 사연은 이렇다.영국의 대표 음식으로 손꼽히는 피시 앤드 칩스는 생선튀
박세리 기자  2016-04-27
[청소년 육아] [신간] 완성도 높은 위안부 이야기 ‘푸른 늑대의 파수꾼’.. 영화 <귀향>과 함께 공감대 상승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영화 ‘귀향’이 350만 관객의 공감을 불렀다. 지난 3월 개봉 이후 예상치 못했던 결과다. 겉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잘 모르는 ‘위안부’ 이야기가 ‘굴욕 외교’의 반작용으로 흥행의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했다.창비청소년문학
박세리 기자  2016-04-26
[청소년 육아] [신간] 고등학교 성적이 진짜 실력... 초,중교 성적은 사상누각, 점수 연연 말아야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중학교까지 좋은 성적을 유지하던 자녀가 고등학교 입학 후부터 성적이 서서히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부모들은 슬럼프라 생각하고 싶겠지만, 이런 현상이 슬럼프가 아니라 진짜 실력이 드러난 것이다. 중학교 때 성적이 왜 고등학교
박세리 기자  2016-04-08
[청소년 육아] '벽돌신문'을 아시나요?... 일제의 언론탄압 상징
[화이트페이퍼=김시은 인턴기자] 혹시 ‘벽돌신문’을 아는가. 일제의 언론탄압의 대표적인 사례중 하나다.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한 직후 일본은 한국의 언론을 규제하기 시작했다. 당시 일본은 대한제국이 신문에 군사나 외교 문서에 관련된 내용을 싣지 못하
김시은 인턴기자  2016-04-01
[청소년 육아] [신간] 상상력 넘치는 소녀와 유령 소년의 우정 이야기
[화이트페이퍼=이수진 기자] 나와 다른 사람을 만난다는 건 불편한 일이다. 서로에게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린다. 그러는 과정에서 감정이 상하기도 한다. 그 과정만 넘기고 나면 친밀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 그렇다면 아이들은 나와 다른 사람을 처음 만
이수진 기자  2016-03-15
[청소년 육아] [신간] 원전 피해 입은 소 돌보기...원전 문제 다룬 그림책
[화이트페이퍼=이수진 기자] 원전 사고의 위험성과 피해가 많이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어린이에게 이해시키기에는 다소 어려운 주제이다. 최근 어린이들에게 원전 문제를 접근할 수 있는 그림책이 나왔다.생명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해와나무.2
이수진 기자  2016-02-29
[청소년 육아] 마음이 고요해야 달을 볼 수 있다...인상적인 그림동화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그림동화 (담푸스. 2015)는 아름다운 책이다. 동양의 ‘선’ 이야기를 통해 마음을 이야기 한다.. 세 편의 이야기를 통해 집착에 대해서, 욕심에 대해, 세상사를 바라보는 마음가짐에 대해서 들려준다. 어른이라면 한번쯤 들
정미경 기자  2016-02-29
[청소년 육아] '자전거 갖고 싶지만 동정은 싫어요'... 돕는 과정이 중요해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초등학교 저학년을 위한 창작동화 (고래가숨쉬는도서관. 2016)에는 두 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어 있다.표제작 의 주인공 준일이는 임대주택에서 할머니와 아픈 엄마와 산다. 막일을 하는 아빠는 일주일에 한 번쯤 집에 오지만 하루
정미경 기자  2016-02-25
[청소년 육아] 황선미 작가가 들려주는 유럽의 민담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을 쓴 황선미 작가가 (비룡소. 2015)라는 유럽의 옛 이야기 모음집을 냈다. 그녀는 폴란드와 프랑스, 영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살을 더했다. 욕심과 꿈에 갈등하는 주인공들의 마음을 새롭게 풀어냈다.
정미경 기자  2016-02-24
[청소년 육아] 고정관념 깨는 평범한 대학생들의 특별한 강연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세상까지는 몰라도 최소한 나 자신은 확실히 깨트렸다.”평범한 대학생들이 특별한 강연 프로젝트 ‘망치’를 통해 스피치를 했다. 신간 (루페. 2016)는 ‘망치’를 통해 발표된 대학생 54명의 강연을 모아 책으로 엮은 것.
정미경 기자  2016-02-23
[청소년 육아] 알, 알, 알, 알에서 무엇이 나올까
[화이트페이퍼=이수진 기자]글자 없는 그림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불러 일으킨다. 반복해서 읽을 때마다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아이들에게 밤마다 책 읽어주기에 지쳤다면 글자 없는 그림책 한 권 같이 보면서 잠시 여유를 가져보는 것도 좋을
이수진 기자  2016-02-22
[청소년 육아] 독서교육 전문가의 초등 독서 코칭법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인문학이 유행이다. 이제는 어린이를 위한 책에까지 ‘인문’이라는 말을 붙인다. 이런 현상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생각이 들 수 있다.이에 대해 (북하우스. 2016)을 쓴 저자는 말한다. 인문학 책을 읽어야 하는 것은 유행에
정미경 기자  2016-02-18
[청소년 육아] 미야자와 겐지의 동화, 바보 겐주가 만든 아이들의 공원
[화이트페이퍼=정미경 기자] 일본에서 가장 사랑 받는 동화 작가 미야자와 겐지의 그림책 (담푸스. 2015)이 잔잔한 감동을 준다. 그는 만화영화 의 원작자 이기도 한다.주인공 ‘겐주’는 늘 웃으면서 숲과 밭 사이를 걸어 다닌다. 비 내리는 푸른 숲을
정미경 기자  2016-02-1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