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간부직원 28명 일선 퇴출...“강도 높은 인사로 쇄신”
SH, 간부직원 28명 일선 퇴출...“강도 높은 인사로 쇄신”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8.11.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H가 쇄신 차원에서 간부 직원 28명을 조기에 일선에서 물러나게 하는 인사 조치를 단행했다. (사진=SH)
SH가 쇄신 차원에서 간부 직원 28명을 조기에 일선에서 물러나게 하는 인사 조치를 단행했다. (사진=SH)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최근 금품수수와 토지보상금 비리 및 갑질 등의 문제로 입방아에 오른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강도 높은 인사조치를 실시한다.

21일 SH는 인사혁신의 첫 단계로 처장급 14명 등 간부 직원 28명을 조기에 일선에서 퇴진시켜 교육파견 등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SH는 감사원 감사에서 센터직원들의 갑질 및 금품수수가 드러나고, 자체 점검과정에서 전직 직원의 토지보상금 15억 편취와 일부 직원들의 편법 보상 등 비리가 적발된 바 있다.

SH 측은 "조직을 바꾸지 않고서는 갑질과 비리를 근절시킬 수 없고 시민 서비스를 향상시킬 수 없다"며 인사혁신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조직의 청렴성이 훼손되고 조직 기강이 해이해졌다는 부정적 이미지가 확산되고 시민사회 등으로부터 혁신을 강하게 요구받고 있다"며 "강도 높은 내부 혁신으로 조직문화를 쇄신하고 비리를 근원적으로 차단하며 조직 내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조치가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SH는 그동안 장기재직자 위주의 평가 및 승진체계가 조직혁신과 업무혁신을 가로막혀있다고 판단하고 2단계 인사혁신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10%에 그치고 있는 여성관리자 비율을 2022년까지 22%로 단계적으로 높여나갈 방침이다.

김세용 SH 사장은 "SH는 1‧2단계 인사혁신을 성공적으로 완료할 것이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끊임없이 혁신해 SH가 시민이 믿고 시민 생활에 기여하는 시민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