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 종로 공평동에 새 둥지 튼다
금호아시아나, 종로 공평동에 새 둥지 튼다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11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센트로폴리스는 연면적 약 14만㎡, 지하 7층∼지상 26층 건물 2개 동으로 지은 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사진=시티코어)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센트로폴리스는 연면적 약 14만㎡, 지하 7층∼지상 26층 건물 2개 동으로 지은 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사진=시티코어)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광화문에서 서울 종로구 공평동 사옥으로 이전한다.

11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부터 28일까지 아시아나항공, 금호건설, 아시아나IDT, 금호리조트, 아시아나세이버 등 그룹 계열사들이 현재 광화문 사옥에서 공평동 '센트로폴리스'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센트로폴리스는 종로구 우정국로 26에 연면적 약 14만㎡, 지하 7층∼지상 26층 건물 2개 동으로 지은 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금호아시아나는 센트로폴리스 A동 고층부를 사용하게 되며 직원 약 900명이 상주하며 근무한다. 기존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본관 2층에 있던 아시아나항공 중앙매표소도 이달 21일부터 마포구 마포대로 92에 있는 효성 해링턴스퀘어로 옮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는 지난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종로구 신문로1가에 있던 광화문 사옥을 독일계 도이치자산운용에 4180억원을 받고 매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