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한국투자증권 등 초대형 IB 5곳 지정 승인 확정
금융위, 한국투자증권 등 초대형 IB 5곳 지정 승인 확정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7.11.1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융당국이 한국투자증권 등 5개 대형 증권사의 초대형 IB 지정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사진=금융위)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금융당국이 한국투자증권 등 5개 대형 증권사의 초대형 IB(투자은행) 지정 안건을 최종 승인했다.

13일 금융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고 초대형 IB를 신청한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KB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5곳의 IB 지정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다만 초대형 IB의 핵심 업무인 발행어음 업무는 한국투자증권 한 곳만 허용됐다. 다른 4곳의 증권사는 발행어음 심사가 보류된 상태다.

이에 따라 한국투자증권을 제외한 증권사는 심사 통과 이전엔 기업고객을 상대로 한 외화환전 업무 등의 제한적인 업무만 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