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기아차 사내이사 선임..."책임경영 강화 차원"
정의선, 기아차 사내이사 선임..."책임경영 강화 차원"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3.15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15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15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기아차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15일 기아차는 이날 서울 서초구 기아차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선임과 감사위원 선임 안건 등을 모두 원안대로 가결했다.

기아차 비상근이사인 정의선 부회장이 이날 사내이사로 선임된 것은 책임경영 강화와 그룹 핵심 계열사의 장악력을 높이는 차원이지만, 대표이사는 맡지 않는다.

기아차는 이날 사내이사로 재선임된 박한우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 체제를 유지한다.

다만, 정 부회장은 22일 열리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되면 이사회 의결을 거쳐 양사의 대표이사로 취임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정 부회장이 핵심 계열사 3개사의 대표이사를 겸직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만큼 기아차에서는 사내이사만 맡은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외 주총에서는 기아차 재경본부장 주우정 전문가 사내이사로 선임됐고, 사외이사 후보인 남상구 가천대 석좌교수가 사외이사와 감사위원장으로 재선임됐다.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전날 남상구 감사위원 재선임 안건에 대해서는 한국전력 주지 매입 당시 사외이사로서 감시의무에 소홀했다는 등의 이유로 반대 결정했으나 주총에서는 원안대로 결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