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30% 할인’ 시외버스 정기‧정액권 출시된다
‘최대 30% 할인’ 시외버스 정기‧정액권 출시된다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2.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의 20∼30%가 할인된 시외버스 정기권·정액권이 올해 상반기 출시될 전망이다.(사진=연합뉴스)
요금의 20∼30%가 할인된 시외버스 정기권·정액권이 올해 상반기 출시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요금의 최대 30%가 할인되는 시외버스 정기권·정액권이 올해 상반기 출시된다.

11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등 조정요령'(훈령) 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시외버스 이용 부담을 낮추려 통근·통학자 등이 할인된 요금을 지불하고 일정 기간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정액권·정기권 발행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행정예고를 마친 뒤 시외버스 사업자들이 정부와 협의해 구체적인 상품을 출시할 것"이라며 "정액요금의 20∼30% 할인된 가격으로 상반기 중 상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기권은 통근·통학이 가능한 단거리 노선(100㎞ 미만)을 일정 기간 왕복 이용할 수 있는 할인권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정액권은 주중권(월∼목, 월∼금)이나 주말권(금∼일) 등의 형태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일정 금액을 내고 모든 노선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프리 패스'(free-pass) 티켓 형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기권은 시외버스를 이용하는 대학생이나 직장인의 교통비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되고, 정액권은 다양한 목적지를 자유롭게 둘러보려는 여행객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