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노동이사제 논의 불붙여... KB금융 노조, 백승헌 변호사 사외이사로 추천
금융권 노동이사제 논의 불붙여... KB금융 노조, 백승헌 변호사 사외이사로 추천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1.2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지주 노조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백승헌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KB금융지주 노조가 오는 3월 주주총회를 앞두고 백승헌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과 KB금융노동조합협의회는 백승헌 변호사를 주주제안을 통해 사외이사로 추천할 최종 후보로 결정했다.

백 변호사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하 민변)에서 회장을 지내고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 대검찰청 검찰개혁 자문위원, 법무부 정책자문위원, 한겨레 사외이사, KBS 이사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KB노협은 앞서 경제개혁연대와 참여연대, 한국노총, 민변 등에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의뢰했으며 민변에서 백 변호사를 추천했다. KB노협은 우리사주조합원과 일반주주에게 발의서를 배포하고 동의서를 모집할 계획이다. 주주제안서는 다음 달 7∼8일께 제출한다.

박홍배 노조위원장은 “참여연대 등 4개 단체에 경영, 경제, 금융, 재무회계, 법률, 인사조직, 노동, 소비자보호, 환경, 지배구조 영역에서 노동 존중의 태도를 지닌 전문가 추천을 의뢰했다”며 “향후에도 시민사회단체에 사외이사 후보 추천을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KB노협의 사외이사 후보 결정으로 또다시 금융권 노동이사제 논의에 불이 붙게 됐다. KB노협의 경우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주주제안 방식으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해 노동이사제와는 결이 다소 다르지만, 노동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사외이사가 이사회에 참가한다는 점에서 유사성이 있다.

류제강 우리사주조합장 겸 KB국민은행 노조 수석 부위원장은 “KB금융이 셀프연임과 참호구축으로 금융위로부터 제도개선 권고를 받았지만 실질적인 개선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주주제안으로 선임된 사외이사만이 이사회에서 독립적 지위를 갖고 지배구조 개선을 이룰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노협은 지난 2017년 임시주주총회와 지난해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도 각각 하승수 변호사와 권순원 숙명여대 경영학 교수를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지만, 표 대결에서 패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