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소비자심리지수 반등했지만 경기 전망은 여전히 어두워
1월 소비자심리지수 반등했지만 경기 전망은 여전히 어두워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1.2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수입전망 CSI(98)은 1포인트 하락...주택가격전망은 통계 작성 후 역대 최저
소비자심리지수가 두 달 연속으로 올랐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선 비관론이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1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5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올랐다.(사진=연합뉴스)
소비자심리지수가 두 달 연속으로 올랐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선 비관론이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1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5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올랐다.(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소비자심리지수가 두 달 연속으로 올랐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선 비관론이 여전히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9년 1월 소비자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5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올랐다.
 
CCSI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체감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CCSI는 작년 10월(-0.8포인트), 11월(-3.5포인트) 하락 후 12월에 1.2포인트 반등했고 이번 달에도 상승세를 지속했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의 경기 활성화 정책에 대한 기대, 미중 무역협상 재개, 주가·임금 상승, 생활물가 오름세 둔화 등의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두달 연속 지수가 올랐지만 2003∼2018년 장기평균 기준값인 100을 밑돌면서 소비자심리가 여전히 비관적임을 나타냈다.

현재경기판단 CSI(65)는 전월 대비 3포인트, 향후경기전망 CSI(76)는 4포인트, 현재생활형편 CSI(90)는 1포인트 각각 올랐다.

생활형편전망 CSI(91)와 소비지출전망 CSI(109)는 모두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다.

반면 가계수입전망 CSI(98)는 1포인트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응답자는 크게 봉급생활자와 자영업자로 나뉘는데 자영업자들의 가계수입 전망이 지난달보다 더 회의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밖에 주택가격전망 CSI는 91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는 다주택자의 대출을 제한하는 규제와 주택 공급 증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주택가격전망 CSI는 지난해 9월(128), 10월(114), 11월(101), 12월(95)에 이어 다섯 달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금리 수준 전망 CSI(125)는 전월보다 7포인트 내렸다. 이는 미국의 올해 정책금리 인상 횟수가 3회에서 1∼2회로 축소할 것이라는 관측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취업기회전망 CSI(78)는 전월보다 4포인트 오르며 석 달 만에 반등했지만 지난해 상반기 수준으로는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물가 인식은 2.4%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렸다.

앞으로 1년 동안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담은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2.3%로 역시 0.1%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조사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농·축·수산물 가격 오름세가 둔화하고 국제유가가 하락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복수응답)으로는 '공공요금'(50.0%), '농·축·수산물'(33.7%), '개인 서비스'(32.7%) 순으로 많이 꼽혔다.

한국은행자료(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자료(사진=연합뉴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