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잠재성장률·통화정책 방향... "흐름 유지하고 면밀히 점검할 것"
한은, 올해 잠재성장률·통화정책 방향... "흐름 유지하고 면밀히 점검할 것"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1.25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앞으로 국내경제 성장흐름은 지난해 10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하겠지만, 정부지출 확대 등으로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한국은행이 올해 성장 눈높이를 낮추면서도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라는 전망을 유지했다. 통화정책 방향을 두고는 완화기조를 유지하고, 추가 금리인상은 성장과 물가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앞으로 국내경제 성장흐름은 지난해 10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하겠지만, 정부지출 확대 등으로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 금통위는 지난해 10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7%로 제시했다.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이날 경제전망에서 2.6%로 0.1%포인트 낮출 것으로 관측한다. 성장률 전망치를 더 낮추면 잠재성장률(2.8∼2.9%)과 격차가 벌어지지만 한은 금통위에서는 큰 차이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또 지난해 4분기 깜짝 성장을 이끈 정부 재정효과가 올해도 힘을 발휘할 것이라고 봤다. 금통위는 의결문에서 지난해 한국 경제가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작년 한국 경제 성장률은 2.7%로 한은 전망치에 부합했다. 금통위는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1% 수준에서 등락하다가 점차 높아져 하반기 이후 1%대 중반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또 근원인플레이션율도 완만하게 상승할 것으로 봤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연초 기자들과 신년 다과회에서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인해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가 낮아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금통위는 세계경제도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지는 움직임을 나타냈다고 진단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올해 들어 미 연방준비제도의 정책금리 인상속도 조절 가능성과 미ㆍ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변동성이 다소 축소됐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정도와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이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금통위는 “앞으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 완화 정도 추가 조정 여부는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내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를 지속하는 가운데 당분간 수요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는 것이다.

금통위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통위는 주요국과의 교역여건, 주요국 중앙은행 통화정책 변화, 신흥시장국 금융ㆍ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를 주의 깊게 지켜볼 요인으로 꼽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