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새 일자리 양극화 심화...20대 줄고 50대 늘어
10년 새 일자리 양극화 심화...20대 줄고 50대 늘어
  • 오예인 기자
  • 승인 2018.07.0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년간 20대의 일자리 양과질이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jffic)
지난 10년간 20대의 일자리 양과질이 모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jffic)

[화이트페이퍼=오예인 기자] 지난 10년 사이 20대 청년들의 일자리 양과 질의 악화가 크게 악화된 반면 50대 중장년층 근로자는 늘어나 두 세대 간 일자리 양극화가 크게 두드려졌다.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내놓은 ‘세대간 일자리 양극화 추이와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20대 임금근로자는 지난 2007년 367만명에서 2017년 355만9000명으로 11만1000명 감소(-3.0%)했다.

반면 50대 임금근로자 수는 2007년 225만2000명에서 2017년 415만3000명으로 190만1000명 증가(+84.4%)했다. 이는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원시자료를 기반으로 한 수치다.

2013년을 기점으로 20대와 50대의 임금근로자 수가 역전됐다. 인구 증감을 고려해도 노동시장에서 20대의 입지는 좁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지난 10년 간 우리나라 전체 인구에서 20대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7년 16.9%에서 2017년 14.7%로 2.2%포인트 감소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20대 임금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23.1%에서 17.9%로 5.2%포인트로 크게 줄었다.

반면 이 기간 50대는 인구 비중이 3.8%포인트 증가(15.1%→18.9%)하고, 임금근로자 비중은 6.7%포인트 증가(14.2%→20.9%)했다.

단순 일자리 수뿐만 아니라 일자리 질에서도 두 세대 간 격차가 확대됐다. 특히 50대의 임금증가액은 20대 임금증가액의 2배에 달했다. 20대 근로자의 임금은 2007년 138만원에서 2017년 181만원으로 43만원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50대는 186만원에서 271만원으로 86만원이 늘었다.

비정규직‧정규직 비율도 세대 간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비정규직이 늘어난 반면 50대는 정규직이 늘어났다.

20대 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중은 2007년 31.2%에서 2017년 32.8%로 10년 사이 1.6% 포인트 증가했다. 반면 50대는 정규직 비중이 2007년 57.3%에서 2017년 66.2%로 8.9%포인트 높아졌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