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8 월 21:30

[30초 책읽기] 자유 영혼 그리스인 조르바 “비탈진 인생, 이왕이면 짜릿하게 전력질주”

<고전 결박을 풀다> 강신장 지음 | 모네상스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7.07.28 13:5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행동하지 않는 인간’ ‘창백한 지식인’이라 조롱당했던 크레타 출신의 젊은 지식인은 어느 날 야성 넘치는 영혼의 사내 그리스인 조르바를 만난다. 조르바는 젊은 지식인의 지성을 늘 압도했다. 그저 본능과 경험만으로 늘 당당하고 자유로웠다. 그는 60대 노인이었다.

<고전 결박을 풀다>(모네상스.2017)에 소개된 카잔차키스의 <그리스인 조르바> 도입부 내용이다. 관념적인 것에 얽매여 시도조차 하지 않는 현대인에게 조르바의 다음 대목은 인생을 어떻게 살지 묻고 있다.

“인생에는 급한 비탈도 있고 내리막길도 있지 않나요. 이럴 때 분별있는 양반들은 대개 브레이크를 써요. 하지만 나는 브레이크를 진즉에 던져버렸어요. 덜컹 부딪치는 것 따위 겁나지 않거든. 기계가 궤도를 벗어나는 걸 우리네 기술자들은 ‘덜컹!’이라고 한답니다. 나는 덜컹할까 봐 조심하는 짓거리는 안 해요. 밤이고 낮이고, 그저 나 하고 싶은 대로 살면서 전력 질주합니다. 부딪쳐 박살이 나도 어쩔 수 없죠. 여기서 더 잃을 게 있나요? 없어요. 좀 슬슬 가도 되지 않느냐고요? 되기야 되죠. 근데 이왕이면 짜릿하게 내달리자는 거지.”-,<그리스인 조르바>중에서, <고전 결박을 풀다>(모네상스.2017) 재인용

이성과 지성이 정말 자유로운 삶을 보장할까. 조르바를 만난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었을 물음표다. 온갖 이유로 다음으로 내딛는 한 발에 족쇄를 채우고 있는 건 아닌지 생각이 많아지는 구절이다.

책은 누구나 알지만 끝까지 읽지 못한 고전 30권을 줄거리와 명문장, 다양한 그림들을 더해 저자만의 깊은 통찰을 얹어냈다. 고전 읽기 시작으로 흥미를 돋우는데 제격이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