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샌드박스 1호' 국회에 수소충전소 세워진다
'규제샌드박스 1호' 국회에 수소충전소 세워진다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2.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250kg 규모로, 오는 7월 말까지 이를 완공할 계획이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250kg 규모로, 오는 7월 말까지 완공될 계획이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충전소가 국회에 세워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현대자동차가 신청한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에 대해 실증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했다.

실증특례는 제품·서비스를 시험·검증하는 동안 제한된 구역에서 규제를 면제하는 제도다. 현재 국회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등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가 제한되는 일반 상업지역으로 분류되는데 이번 실증특례로 설치가 가능해졌다.

국회에 설치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을 충전할 수 있는 250kg 규모로 할 계획이다. 설치예정 부지는 국회 의사당을 정문에서 바라볼 때 왼쪽, 의원회관과 경비대 건물 사이 약 200∼300평이다.

현대차는 영등포구청의 인허가와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안전성 검사 등을 거쳐 오는 7월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규제특례 기간인 2년간 충전소를 운영한 뒤 중장기 운영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특히, 산업부는 국회 내 충전소가 많은 국민이 수소충전소에 대해 가진 막연한 불안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부는 국회뿐 아니라 양재 수소충전소, 탄천 물재생센터, 현대 계동사옥에 설치할 수 있도록 허용하면서 수소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누적 8만1000대, 2030년까지 180만대를 생산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지만, 전국 수소충전소는 연구용 5개소 포함해 지난달 기준 16개소에 불과하다. 정부는 연말까지 전국 최대 86개소의 충전소를 확대하고, 2022년까지 310개의 충전소를 구축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국회 수소충전소 설치까지 포함해 올해 총 8개의 충전소를 추가로 구축하게 됐다. 서울 국회, 서울 강동구, 부산 사상구, 인천 남동구 등 도심에 4곳을 비롯해 안성, 하남, 함안, 여주 등 고속도로 휴게소 4곳 등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