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신한금융 손잡고 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나서
토스, 신한금융 손잡고 제3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나서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2.11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그룹은 제3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토스의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그룹이 손잡고 제3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한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비바리퍼블리카와 신한금융그룹은 제3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양사는 인터넷 전문은행 사업모델 구축과 컨소시엄 구성에 적극 협력해 혁신적인 모델의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 설립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2015년 2월부터 공인인증서 없이 쉽고 빠르게 송금할 수 있는 간편 금융서비스인 ‘토스’를 제공하고 있다. 2월 현재 누적 다운로드는 2200만건, 누적 송금액은 33조원을 돌파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계좌·카드·신용·보험 등 각종 조회서비스뿐만 아니라 적금·대출 등 금융상품 개설, 펀드·해외 주식 등 다양한 투자 서비스도 하고 있다.

비바리퍼블리카 관계자는 “안정적인 자금을 확보한 데다, 신한금융그룹과 협력을 하기로 한 만큼 인터넷 전문은행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며 “인가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