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다음주 초, 장소와 날짜 발표할 것"
트럼프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다음주 초, 장소와 날짜 발표할 것"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2.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회담 사실상 확정, 날짜와 장소는 다음주 초 공식 발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가 다음주 초 공식 발표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다음주 초 발표하겠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가 다음주 초 공식 발표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다음주 초 발표하겠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드러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날짜를 다음주 초 발표하겠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엄청난(tremendous) 진전을 이뤘다"면서 북한과 2차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에 대해 합의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곧 발표할 것이다. 다음 주 초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회담을 매우 원하고 나는 그들이 정말로 뭔가 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해 2차 정상회담이 사실상 확정되었음을 시사했다.

앞서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 말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회담 장소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특정 장소로 갈 것"이라며 "여러분 대부분이 그 장소가 어디인지 알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것이 대단한 비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장 유력한 장소로 거론되 온 베트남이 회담 장소로 점쳐지고 있다.

그동안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는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와 다낭이 언급됐으며 태국 방콕 등도 후보에 오르내렸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2월 말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재확인하면서 "아시아의 모처에서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에 "우리는 외교 정책에 따라 매우 잘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 중 많은 사람이 북한과의 회담을 위해 우리와 함께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과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며 "내가 들어왔을 때 지난 행정부 말기에는 솔직히 북한과 전쟁을 할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미사일 시험이 없고, 로켓 시험이 없고, 핵 실험이 없다"면서 "우리는 포로들이나 인질들을 돌려받았고 유해들도 송환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