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운명의 날'....다시 만난 北美 정상 “성공적 결과 기대”
'韓 운명의 날'....다시 만난 北美 정상 “성공적 결과 기대”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2.2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났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남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패를 가를 '하노의 선언'이 확정된다. 이미 첫 '하노이 대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자신한 터라 비핵화에 대한 '통 큰 결단'에 기대감에 실리고 있다.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 이틀째 일정을 진행한 뒤 북한이 취할 비핵화 조치와 이에 따라 미국이 이행할 상응조치를 담은 '하노이 선언'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번 '하노이 선언'에 담긴 내용의 수준에 따라 비핵화의 속도에 탄력이 붙고 화해·평화의 분위기가 뿌리내릴지, 아니면 또 다시 지루한 교착상태가 이어질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5분 회담 결과를 담은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으로 1박2일 간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미 두 정상은 본(本) 회담을 앞두고 첫 대좌에서 성공적인 회담 결과를 자신한 터라 실제로 '통 큰 결단'이 이어질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바라건대 이번 정상회담이 1차 정상회담과 동등하거나 아니면 더 대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성공적인 1차 정상회담을 했는데, 첫 번째 정상회담은 커다란 성공이었다고 생각한다"라며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고, 가장 큰 진전은 우리 관계"라고 평했다. 이어 "이번 하노이 회담도 매우 성공적일 것"이라며 거듭 성공을 확신했다.

그는 "북한은 어마어마하고 믿을 수 없는 무한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굉장한 미래를 갖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당신은 위대한 지도자"라며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도록 돕기를 고대한다. 우리가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도 "이번에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공적인 회담을 낙관했다.

김 위원장은 "사방에 불신과 오해의 눈초리들도 있고 또 적대적인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고 했지만, 우리는 그것들을 다 깨버리고 극복하고 다시 마주 걸어서 261일 만에 여기 하노이까지 걸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그 기간이 생각해보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그리고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또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났을 때부터 꼭 261일 만에 만났다"면서 "오늘 또 다시 이런 훌륭한 회담, 훌륭한 상봉이 마련된 것은 각하(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통 큰 정치적 결단이 안아온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