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 2019'서 최신형 프리미엄 모니터 공개한다
삼성전자 'CES 2019'서 최신형 프리미엄 모니터 공개한다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1.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렉서블한 설치 가능 모니터에 49인치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까지
삼성전자는 오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위부터 '스페이스 모니터'와 49인치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오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위부터 '스페이스 모니터'와 49인치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 (사진=삼성전자)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삼성전자가 신제품 프리미엄 모니터를 CES 2019에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오는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중 '스페이스 모니터'는 집게 방식의 '클램프형 힌지' 스탠드를 적용해 설치 공간과 이용자의 인체 구조에 최적화할 수 있는 플렉서블한 제품이다. 

책상에 고정한 뒤 벽에 밀착시키거나 앞으로 당길 수 있어 32인치 제품을 기준으로 기존 모니터보다 공간 효율을 40% 이상 높였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32인치 UHD와 27인치 WQHD 등 2종이 전시된다.

특히 화면 위치를 쉽게 조정할 수 있고, 모니터 높낮이도 테이블 바닥부터 최고 213㎜ 높이까지 이용자가 편리한 위치로 조절할 수 있게 설계됐다. 

HDMI(고선명도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 케이블과 전력선을 일체화한 Y-케이블을 제공해 깔끔한 선 정리도 가능하다.

또다른 신제품 CRG9은 49인치 '커브드 QLED 게이밍 모니터'로 커브드 스크린 최초 듀얼 QHD(화소 수 5,120x1,440)급 화질을 적용했으며, 32대 9의 슈퍼울트라 와이드 비율을 갖췄다.

최대 1천 니트(nit·1㎡에 촛불 1천개를 켜놓은 밝기)를 지원하고, 밝은 부분은 더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 어둡게 보정하는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10' 기술이 탑재됐다. 

'AMD 라데온 프리싱크 2' 기술을 적용해 끊김 없는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주고, 게임 장르별로 최적화된 모드를 설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1인칭 슈팅게임을 할 때는 적중률을 높이는 가상표적 기능도 들어있다.

삼성전자는 32인치 커브형 모니터에 세계 최초로 4K 해상도와 10억개의 컬러를 적용한 모니터(UR59C)도 선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그래픽 디자이너나 사진작가 등 고화질 작업 전문가를 위한 제품으로 UHD 커브드 화면이 몰입감 있는 작업 경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