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국내은행과 손잡고 '경영난 자영업자' 컨설팅 나서
금감원, 국내은행과 손잡고 '경영난 자영업자' 컨설팅 나서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8.11.2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은행과 공단 및 재단과 함께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에게 경영컨설팅 연계 지원체계를 구축해 내달부터 진행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국내은행과 공단 및 재단과 함께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에게 경영컨설팅 연계 지원체계를 구축해 내달부터 진행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금융감독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공단) 및 서울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과 함께 경영난을 겪는 음식, 숙박업 등을 영위하는 자영업자를 컨설팅한다.

금융감독원은 20일 국내은행과 공단 및 재단과 함께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에게 경영컨설팅 연계 지원체계를 구축해 내달부터 진행한다고 20일 전했다.

지원 시스템은 지난 7월 금감원 금융감독혁신과제 주 하나로 15개 은행이 경영상황 등을 감안해 자영업자를 발굴해 알려주면, 공단·재단이 이들 자영업자에게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은행 본점이 재무상황 모니터링 등을 통해 자영업자 명단을 선별하기도 하고 영업점이 자영업자의 평판과 성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원 대상자를 찾기도 할 예정이다. 대상은 음식이나 숙박업 등을 영위하는 고용인원 5~10명 미만의 자영업자다. 공단·재단은 이들에게 마케팅과 경영진단, 점포 운영, 매장 환경개선 등 분야를 컨설팅해준다.

컨설팅 결과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자금이 필요한 경우 은행이 대출을 제공한다. 이때 0.1~0.2%포인트의 금리 우대도 해준다. 유관기관은 이들 자영업자에게 필요시 정책자금이나 보증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