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삼성전자, 블록체인·생체기술 결합 인증 서비스 추진
금투-삼성전자, 블록체인·생체기술 결합 인증 서비스 추진
  • 이희수 기자
  • 승인 2018.05.1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금융투자협회는 11일 삼성전자와 금투업권 블록체인 공동인증(체인 아이디·Chain-ID)과 삼성패스 연계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김정아 금융투자협회 상무, 김정식 삼성전자 상무. (사진=금융투자협회)

[화이트페이퍼=이희수 기자] 금융투자업계와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기반의 생체 인증 서비스를 공동 추진한다.

11일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삼성전자와 금투업권 블록체인 공동인증(체인 아이디·Chain-ID)과 삼성패스 연계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인 아이디는 지난해 10월 온라인 주식거래와 자금이체 등을 위해 11개 금융투자회사가 구성한 세계 최초 블록체인 기반 공동인증 시스템이다.

현재 스마트폰에서만 시범운영 중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 내 지문·홍채 등 생체정보를 이용한 본인인증 기술인 ‘삼성패스’를 연계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자는 별도의 앱 설치 없이도 체인 아이디를 사용할 수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블록체인과 생체인증 기술 결합으로 보안성이 한층 높아졌다”며 “공인인증을 대체하는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액티브 엑스(Active-X) 등 추가 프로그램 설치 없이 블록체인 인증을 사용할 수 있도록 올 상반기 중 PC용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