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적자 늪' 알뜰폰 사업 철수... 오는 30일 서비스 종료
홈플러스, '적자 늪' 알뜰폰 사업 철수... 오는 30일 서비스 종료
  • 오예인 기자
  • 승인 2017.11.1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홈플러스가 수익성 악화를 이기지 못하고 알뜰폰 사업을 철수한다고 밝혔다. (사진=홈플러스)

[화이트페이퍼=오예인 기자] 홈플러스가 수익성 악화 때문에 알뜰폰 사업을 철수한다.

14일 홈플러스는 오는 30일부로 알뜰폰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KT와 LG유플러스 망을 빌려 '플러스 모바일'이라는 브랜드로 알뜰폰 사업을 해왔다. 2011년 출범 후부터 적자를 벗어나지 못해 누적 영업 손실 규모는 3309억원에 달한다.

지난 2015년 6월부터 알뜰폰 신규 가입자를 받지 않았다. 홈플러스는 기존 가입자에게는 다른 통신사인 KT와 LG유플러스로의 이동을 안내하고 있다.

현재 홈플러스 알뜰폰 가입자 수는 4천 여명 정도이며 대부분의 가입자가 다른 통신사로 이동을 마친 상황이라고 홈플러스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