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2 일 08:00

[책속에 이런일이] 인간, 고립과 거절에 특히 취약해... 위험도 흡연과 동급!

<가족은 잘 지내나요?> 앨리 러셀 혹실드 지음 | 이계순 옮김 | 이매진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6.09.22 18:21: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타인과 소통이 단절되면 외로움을 느낀다. 이 외로움이란 감정이 우리 몸에 해를 끼친다는 연구가 있다.

현대 가족의 일과 삶, 사랑에 관해 탐구한 <가족은 잘 지내나요?>(이매진.2016)에 따르면 외로움이 혈압을 높이고 그 위해 수준은 흡연에 맞먹을 정도다.

시카고 대학교의 한 심리학자는 자신의 저서를 통해 인간이란 고립이나 거절에 강한 반응을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고립된 사람일수록 잠을 잘 못 자고 걱정이 많은 사람일수록 글루코코르티코이드 반응이 조절되지 않아 몸의 면역 체계도 잘 작동되지 않는다.

고립된 개인은 나이가 들수록 질병 발생률과 사망률이 높다는 점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런 고립감과 외로움이 우리 몸에 해를 끼치는데 바로 혈압 상승을 초래한다는 사실이다. 이로 인한 위해의 수준은 흡연과 맞먹고 비만 위험의 두 배였다.

인간이 외로움을 느끼는 실험 결과도 생리적인 반응에 차이가 있었다. 외로움을 느낀 그룹은 스트레스를 받아 코르티솔 호르몬 수치가 더 높게 나타난 것. 게다가 이런 고립감에 다른 종도 반응했는데 초파리 같은 종도 무리에서 고립되면 더 빨리 죽었다. 하물며 사람은 오죽할까.

그러나 외로움이 주는 이점도 있음을 기억하자. 인간은 외로움을 거쳐 고독이라는 정막의 장에 갇힐 때 비로소 얻게 되는 영감도 있다. 또한 외로움이라는 감정 재료는 한 인간을 숙성의 단계로 안내하는 인도자이기도 하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