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주인 명신, GM 군산공장 인수완료...재가동 채비
새 주인 명신, GM 군산공장 인수완료...재가동 채비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6.2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그룹 계열사 명신이 한국GM 군산공장을 매입한 뒤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이달 19일 공식 협약했다. (사진=전라북도)
MS그룹 계열사 명신이 한국GM 군산공장을 매입한 뒤 전기차를 생산하기로 이달 19일 공식 협약했다. (사진=전라북도)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명신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13개월 만에 공장 인수절차를 매듭 지었다.

28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명신이 이날 마지막 공장인수 잔금을 치르고 등기이전 절차에 들어갔다.

명신은 7월부터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공장정비와 완성차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센터도 준비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정부는 지난해 5월 말 GM 군산공장 폐쇄 이후 인수기업을 물색해 올해 3월 명신을 새 주인으로 찾았다. 명신은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으로, 연간 매출액이 1조원을 넘는다.

정부와 군산시는 3월 군산공장 인수협약 후 투자유치보조금, 세제 감면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지역 부품업체와 상생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명신은 2550억원을 들여 군산공장 부지(129만㎡)와 생산라인을 인수해 정비하고, 2021년부터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처음에는 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연간 5만대가량을 만들고, 2025년부터는 자체 모델로 연간 15만대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명신은 2021년까지 총 900여명의 연구개발 및 생산인력을 고용할 예정이다.

이태규 명신 대표는 "2021년부터 해외 완성차의 전기차 생산을 시작하겠다"며 "국내의 뛰어난 자동차 부품산업 기반을 활용하면서 타 산업기술과 적극적으로 융합해 전기차 시장에서 전북과 군산이 중심에 서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GM 군산공장은 지난해 5월 31일 전격 폐쇄됐다. 넓은 부지, 최신식 자동차 생산시설, 주행장 등을 갖추고 주변에 항만과 철도 등 뛰어난 생산 및 수출여건을 갖춘 게 특징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