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E신평·한신평, 현대로템 신용등급 '하향조정'
NICE신평·한신평, 현대로템 신용등급 '하향조정'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6.1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은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조 4119억원, 영업손실 1961억원, 당기순손실 3080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현대로템)
현대로템은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조 4119억원, 영업손실 1962억원, 당기순손실 3080억원을 기록했다. (사진=현대로템)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현대로템의 신용등급이 잇따라 하향 조정되고 있다.

18일 나이스신용평가는 현대로템의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단기신용등급을 'A2'에서 'A2-'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나이스신평은 "지난해 대규모 손실로 재무구조가 큰 폭으로 저하된 가운데 이익창출력 둔화와 운전자금 부담으로 중단기 재무안정성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영업손실 1962억원이 발생했으며, 올해 1분기 부채비율이 1년 만에 187.9%에서 268.6%로 치솟았다.

한국신용평가도 현대로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내렸다. 등급 전망은 하향검토 대상에서 해제하고 '안정적'을 부여했다.

한신평은 "본원적인 수익창출력이 훼손됐으며 대규모 손실로 재무구조가 저하된 가운데 단기적으로 차입금 증가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