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유통업계, 카드사에 수수료 인상 '수용거부'...난항 예고
이번엔 유통업계, 카드사에 수수료 인상 '수용거부'...난항 예고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3.14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에 이어 이번엔 주요 대형마트들이 카드사 수수료 인상에 대한 역풍을 예고해 카드사 수수료 인상이 2차 난항에 처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에 이어 이번엔 주요 대형마트들이 카드사 수수료 인상에 대한 역풍을 예고해 카드사 수수료 인상이 2차 난항에 처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현대자동차에 이어 이번엔 주요 대형마트들이 카드사 수수료 인상에 대한 역공을 예고해 카드사 수수료 인상이 2차 난관에 처했다.

14일 유통 및 여신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롯데마트가 카드사가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에 대해 수용 불가 의사를 표시했다. 

카드사들은 앞서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대 초반으로 평균 0.14% 포인트 인상하겠다고 지난달 통보했다.

카드사의 요구대로 수수료율을 인상하면 이마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카드수수료 인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카드사에 통보하고 수수료율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 역시 카드사들로부터 0.04∼0.26% 수수료율을 올리겠다는 통보를 받고는 최근 인상안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카드사는 3년마다 진행하는 적격비용 재산정에 따른 수수료율 조정 결과 이번에 연 매출이 500억원이 넘는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를 올리게 된 상황이다.

문제는 유통업계 실적이 최근 그리 썩 좋지 않다는 데에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유통업계가 일부 카드사와 계약 해지를 할 경우 소비자에 큰 불편을 줄 수 있어 적정한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