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 map택시' 앱 출시
SK텔레콤, 청각장애 택시기사 전용 'T map택시' 앱 출시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3.1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와 협력해 청각장애인 일자리 창출
SK텔레콤이 청각장애 택시기사 지원에 나섰다.14일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수입을 안정적으로 높여주는 전용 티맵택시(T map 택시) 앱을 출시하는 등 청각장애인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청각장애 택시기사 지원에 나섰다.14일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수입을 안정적으로 높여주는 전용 티맵택시(T map 택시) 앱을 출시하는 등 청각장애인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사진=SK텔레콤)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SK텔레콤이 청각장애 택시기사 지원에 나섰다.

14일 SK텔레콤은 청각장애 택시기사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수입을 안정적으로 높여주는 전용 티맵택시(T map 택시) 앱을 출시하는 등 청각장애인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전용 앱은 기존의 티맵택시 앱에 ▲콜 누락 방지를 위한 깜빡이 알림 ▲특이사항 전달을 위한 택시기사-고객 간 메시징 기능 ▲고요한택시 배차 시 알림 기능 등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의 영업활동에 필요한 기능들이 추가됐다.

또 SK텔레콤은 운행 중 콜 수락 시선 분산을 막아 안전한 운전을 도와주는 ‘콜잡이 버튼’을 청각장애 기사들에게 제공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회적 기업 ‘코액터스’와 함께 추진 중이며, 현재 ‘고요한택시’를 운행 중인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앱 활용을 위한 교육을 진행 중이다.

양측은 이 프로젝트에 따라 택시 운송량이 연간 약 71만7천600건 증가해 승객 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청각장애인에게는 일자리 확보 기회를 제공하고 월 평균 수입을 크게 높여 장애인 가정 가계에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과 코액터스는 지난해부터 청각장애 택시기사들을 지원할 방안을 모색해왔으며, 지난 6일에는 SK에너지와 함께 ‘고요한택시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대학교 창업 동아리에서 출발한 코액터스는 청각장애인 취업률이 다른 장애인에 비해 낮다는 점에 주목하고, 이들의 취업 지원을 목표로 설립된 사회적 기업이다.

‘고요한택시’는 연말까지 청각장애 택시기사 1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