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손보, SK텔레콤, 현대자동차 함께 손잡은 인터넷전문보험사 올해 출범
한화손보, SK텔레콤, 현대자동차 함께 손잡은 인터넷전문보험사 올해 출범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1.3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손해보험이 SK텔레콤,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만드는 인터넷전문보험사 ‘인핏손해보험(가칭)’이 올해 출범한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한화손해보험이 SK텔레콤,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만드는 인터넷전문보험사 ‘인핏손해보험(가칭)’이 올해 출범한다.

금융위원회는 30일 정례회의를 열어 인핏손해보험 보험업 영위를 예비허가했다.

금융위는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보험상품을 출시함으로써, 경쟁 촉진이 필요한 일반 손해보험시장의 활성화와 소비자 편익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인핏손해보험은 자본금 850억원으로 한화손보가 75.1%의 지분을 갖는다. SKT가 9.9%, 현대차가 5.1%다. 미국 투자회사 알토스(altos)가 만든 한국법인도 9.9% 지분을 투자했다. 금융위는 인핏손해보험이 6개월 안에 허가 요건인 자본금 출자, 인력 채용, 물적설비 구축 등을 이행해 본인가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화손보는 “상반기 중 회사 설립 준비를 완료한 후, 빠르면 연내 사업을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손보와 SKT는 ICT 기술과 인프라를 결합하고, 전략적투자자로 참여한 현대차와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 등을 공유, 보험-통신-자동차 등 산업 간 빅데이터를 분석함으로써 새로운 개념의 상품을 내놓는다는 전략이다.

첫 상품으로 ‘개인별 특성화 자동차보험’을 준비한다. 고객의 주행거리·운전습관 등을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에는 SKT의 5G 기술과 결합한 실시간 운행정보 분석 기술을 적용한다. 고객은 운행거리에 비례해 보험료를 지불할 수 있다. 상품가입 절차를 간소화해 모바일기기 등으로 손쉽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화손보는 “빅데이터·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여행보험, 펫보험, 반송보험 등 생활 밀착형 상품을 개발해 판매할 것”이라며 “인공지능(AI)을 통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