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사상자' 부산 황산수소 사고, 포스코 직원 무더기 입건
'10명 사상자' 부산 황산수소 사고, 포스코 직원 무더기 입건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2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28일 오후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돼 근로자 10명이 사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1월28일 오후 부산 사상구 감전동에 있는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돼 3명이 숨지고 7명이 병원치료를 받는 사고가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지난해 11월 10명의 사상자를 낸 부산 폐수처리업체 황화수소 가스누출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포스코 관계자를 무더기로 입건했다.

29일 부산 사상경찰서는 폐기물관리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 혐의로 포스코 연구원 폐기물처리 담당자 A(53)씨와 연구원 원장(59) 등 포스코 관계자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같은 법 위반 혐의로 S 폐수관리업체 관리부장 B(52)씨와 대표(59)도 불구속 입건했다.

포스코 측 관계자들은 황화수소가 들어있는 폐기물을 폐수에 혼합한 뒤 위험성에 대한 정보를 알리지 않고 지난해 11월28일 S 폐수업체에 처리를 맡긴 혐의를 받고 있다. 법에는 폐기물 제공자가 유해성 정보에 대한 자료를 작성하고 제공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B씨 등 폐수업체 직원들은 포스코에서 수거해온 강한 알칼리성 폐수를 처리기준에 위반해 강한 산성폐수가 든 폐수처리조에 넣다가 이상 화학반응으로 황화수소 가스가 발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성질이 다른 폐수가 섞이면 이상 화학반응이 발생하기 때문에 알칼리성 폐수는 알칼리성끼리 따로 보관해야 한다.

지난해 11월28일 부산 사상구 S 폐수처리업체 폐수집수조에서 황화수소 가스가 누출돼 직원 3명이 숨지고 B씨가 의식불명에 빠지는 중상을 입었다. 폐수업체 옆 공장 직원 6명도 누출된 가스로 인해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병원치료를 받았다.

사고 이후 경찰은 포스코 폐수 자체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과 폐수처리업체의 처리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을 모두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