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카타르 정상회담, 에너지·교통 인프라 협력키로 '맞손'
韓-카타르 정상회담, 에너지·교통 인프라 협력키로 '맞손'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2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이 28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이 28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한국-카타르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육상교통 인프라 및 신산업 분야 등에서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하면서 국내 건설기업들의 진출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타밈 알 싸니 국왕과 정상회담을 갖고 7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양국은 스마트팜 협력, 육상교통협력, 수산양식협력, 해기사 면허 상호인정, 교육 훈련 및 능력배양 프로그램 협력, 스마트그리드 기술 협력, 항만협력 등 7개 분야 MOU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국 두 정상은 에너지·제조업 등 기존 협력분야 뿐 아니라 교통 인프라, 보건·의료, 농·수산업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내실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LNG(액화천연가스) 도입에 기반한 양국의 에너지 협력이 우리 정부가 육성 중인 스마트그리드 등 신산업 분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 기업들이 하마드 국제공항·항만 확장 등 대형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하고, 카타르 발주처와 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부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타밈 국왕은 한국 기업의 풍부한 건설 경험과 뛰어난 기술력을 평가하면서 카타르 진출확대를 환영했고, 일부 기업이 겪는 어려움에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양 정상은 또 교통인프라 분야 협력을 위해 당국 간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해상교통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카타르가 추진하는 '비전 2030' 프로젝트에 한국이 참여해 보건·의료, 농·수산업, 교육·훈련, 치안 등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