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 예산·회계 투명하게'...서울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전면 도입
'조합 예산·회계 투명하게'...서울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전면 도입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28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이 현재 사업 진행 중인 423개 정비구역 전체에 1월 1일부로 의무화된다. (사진=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홈페이지)
1월1일부터 서울 내 423개 정비구역에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이 현재' 도입이 의무화됐다. (사진=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홈페이지)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올해부터 서울 모든 재개발·재건축조합의 예산, 회계, 계약, 급여 등 문건이 100% 전자화돼 조합원에게 실시간 공개된다.

28일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비리 차단을 위해 구축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현재 사업 진행 중인 423개 정비구역 전체에 1월1일부로 의무화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213개 정비구역에 시범운영한 것을 전면 확대한 것이다.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사용하면 그간 수기로 작성한 예산편성, 변경, 전표 작성, 전자세금계산, 인사 정보, 급여관리, 물품관리 대장 등을 모두 전자결재로 처리해야 한다.

이로써 조합원이 조합 운영 전반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어 비리 발생 요인이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시스템 접속을 원하는 조합원은 홈페이지에서 사용자 등록을 하고 조합의 승인을 거치면 된다. 클린업시스템'에 가입이 되지 않은 조합원은 클린업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사용자 등록을 하고, 해당 조합이 승인하면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접속 가능하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재개발·재건축 추진 단지에서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거나 문서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자치구를 통해 철저히 지도·감독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