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동거녀’ 비방한 악플러, 1심 징역형 집행유예
‘SK 최태원 동거녀’ 비방한 악플러, 1심 징역형 집행유예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1.1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8월14일 최태원 SK 회장은 악성 댓글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작년 8월14일 최태원 SK 회장은 악성 댓글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동거인을 허위 내용의 악성 댓글로 비방한 누리꾼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김 모(63)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증거를 종합하면 피고인이 단 댓글들이 모두 허위사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풍문을 전하는 것에 불과했다고 하지만, 허위라는 점을 미필적으로라도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가라고 해도 지극히 사적영역인 데다 표현이 저급하고, 비방할 목적도 충분히 인정된다"며 "별다른 확인 없이 댓글을 게시해 피해자의 인격권이 회복 불가능하게 침해됐고 지금도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지난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이 중 수사기관은 김 씨 등의 신원을 확인해 재판에 넘겼다.

김 씨는 재벌가 사모님 모임으로 알려진 '미래회' 회장 출신으로, 지속적으로 최 회장과 주변인에 대한 악플을 달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김 씨는 최 회장의 동거인에 대한 인터넷 기사에 'A기자가 동거인을 최 회장에게 소개시켜줬다'는 허위 댓글을 다는 등 A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도 기소돼 작년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대표전화 : 02-323-1905
  • 팩스 : 02-6007-181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경화
  • 법인명 : 주식회사 화이트페이퍼
  •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5
  • 등록일 : 2014-05-22
  • 발행일 : 2014-05-22
  • 발행인 : 임정섭
  • 편집인 : 임정섭
  • 화이트페이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