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9 금 16:50

[책속의 지식] 세계 각국의 해장문화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 강준만 외 | 인물과사상사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8.01.09 17:06: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한국인은 대개 숙취로 인해 해장 할 때 얼큰하거나 맑은 국물을 찾는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는 어떨까.

중국인은 과음한 다음 날 보통 진하게 달인 녹차에 레몬이나 식초를 넣어 마시거나 죽 또는 ‘싱주링’이라는 전통차를 마신다. 싱주링은 인삼, 귤껍질, 칡뿌리 등 6가지 천연 재료를 섞어 만든 차로 기원전 200년부터 전해온다. 사천 지방과 광둥 지방은 우리와 비슷하게 국물로 해장한다.

미국에서는 피자나 햄버거 같은 기름진 음식으로 해장하는 사람이 많다. 자정 무렵 술 마신 사람들이 햄버거 가게 앞에 길게 줄 선 풍경은 종종 볼 수 있다. 또 ‘프레리 오이스터’라는 음료도 숙취 해소 음식으로 사랑받는데 날달걀이나 노른자위에 소금과 후추, 브랜디 등으로 간을 맞춘 음료다.

영국은 한국만큼 술 문화가 발달한 곳으로 유명한 해장 음식이 있다. 이른바 ‘얼스터 프라이’로 달걀 프라이와 토마토, 소시지, 버섯 등을 함께 먹는다. 여기에 꼭 마셔야 하는 숙취 음료로 홍차가 있다. 이탈리아의 경우 진한 에스프레소를 마시고 핀란드는 절인 청어로 만든 전통음식으로 해장한다. <우리가 몰랐던 세계 문화>(인물과사상사.2013)에 실린 내용이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