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2 화 12:00

[책속의 지식] “그렇긴 한데”... 변명 많으면 상황만 더 악화시켜

<그동안 당신만 몰랐던 스마트한 실수들> 아서 프리먼, 로즈 드월프 지음 | 송지현 옮김 | 애플북스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7.07.04 14:41: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그렇긴 한데”를 너무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 긍정에 부정을 숨겨 전달하는 화법으로 현상을 부정적으로 해석하려는 경우다. 이런 사람들의 특징은 변명이 많다는 것이다. 변명이 많으면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다.

<그동안 당신만 몰랐던 스마트한 실수들>(애플북스.2017)의 저자는 “그렇긴 한데”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아니요”라 말하기 두렵거나 직접적인 대면을 피하기 위해서라 전했다. 이들은 일단 동의하는 것처럼 보이는 편이 낫다는 생각에 긍정에 숨은 부정의 말을 사용한다.

또 질질 끄는 성향이 있다. 변명거리를 만들어내는 데 천부적인 소질을 가지고 있어 복잡한 변명을 만들어낸다. 종종 분노를 표출하는 방편으로도 사용한다. 이를테면 “저도 아내와 이 일에 대해 의논해야 한다는 데 동의합니다. 그런데 당신은 내 아내를 모르잖습니까.” 등의 상황처럼 분노를 표출하는 말투다.

저자는 큰 힘에 맞서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사용할 경우도 결국 자신에게 힘이 부족하다는 사실만 입증할 뿐 상황을 해결하지도, 권력구도의 전환도 어렵다고 지적한다. 다른 사람에게 쓸 때도 마찬가지다. 타인의 의견에 툭하면 “그렇긴 한데”로 말을 잇는 사람은 대인관계를 소원하게 할 뿐이다.

이에 “그렇긴 한데” 대신에 “네, 그리고”를 사용하는 대안을 내놓는다. 가령 “네, 그 일을 하고 싶었어요. 그리고 그러기 위해 몇 가지 문제를 해결할 거예요”라고 말하는 경우다. 일종의 플러스 사고방식으로 “그렇긴 한데가 변명거리를 준다면 ”네, 그리고“는 그 이후의 행동을 유발하는 지침이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