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중심 경영혁신 위해 물러난다"...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 용퇴
"후배 중심 경영혁신 위해 물러난다"...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 용퇴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12.0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이 후배 중심의 경영혁신 가속화를 위해 용퇴를 결정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이 후배 중심의 경영혁신 가속화를 위해 용퇴를 결정했다. (사진=현대차그룹)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현대로템 우유철(62) 부회장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9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이 퇴임하고 고문으로 위촉된다.

우 부회장은 작년 말 부임한 뒤 이건용 대표이사 부사장과 함께 경영 전반을 총괄해왔으며, 최근까지 현대로템의 비전과 전략 방향을 제시하고 해외 수주를 강화하는 등 경영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하지만 앞으로 후배 경영진 중심의 경영혁신 속도를 높이기 위해 용퇴를 결정하게 됐다.

우 부회장은 현대중공업으로 입사한 뒤 현대모비스 상무, 현대제철 대표이사 사장과 부회장을 지냈다. 정몽구 회장의 각별한 신임을 받아온 그는 현대제철 일관제철소 건설을 주도하는 등 현대차그룹의 철강 부문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우 부회장의 후임에 대한 인선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