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르노삼성, 1년 노사분규 매듭...상생선언문 발표
다시 뛰는 르노삼성, 1년 노사분규 매듭...상생선언문 발표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6.2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이 24일 부산공장에서 노사 간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진행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이 24일 부산공장에서 노사 간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진행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1년 가까이 끌어온 노사분규를 종결하고 상생선언문을 발표했다.

24일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이날 오전 부산 강서구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2018 임단협 조인 및 노사 상생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박종규 노조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노사는 상생 공동선언문 발표에서 "2018년 임금 단체협상 과정에서 노와 사가 분쟁했던 상황을 기억하고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과거의 아픔을 화합의 밑거름으로 인식하고 상실된 국내외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사 공동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이번 상생 공동선언문은 상생 협의를 통해서 미래를 함께 협력해 나가는데 의미가 있다"며 "공장 안정화와 함께 향후 르노삼성자동차 사업이 확장할 수 있는 방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규 위원장은 "그간 부품 협력사와 지역경제가 아주 힘들었을 것이다"며 "이번을 계기로 르노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자 노동의 가치를 인정해주고 발전하는 르노삼성자동차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노사 상생 선언을 했다"고 전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