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준고급 택시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인가
서울시, 준고급 택시서비스 '타다 프리미엄' 인가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6.1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가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 (사진=타다)
타다가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 (사진=타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택시업계와 손잡고 상생모델을 출시한다.

11일 타다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 인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업계와 상생을 위한 서울형 플랫폼 택시의 첫 모델이다. 타다의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처럼 일대일 즉시 배차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타다 자체 차량이 아닌 개인택시 및 법인택시 차량을 이용한다.

여기서 타다는 이용자와 택시기사를 연결해주는 플랫폼만 제공함으로써 수익을 공유한다.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로서 일반 고급 택시보다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현재 서울에서 진행 중인 시범 서비스를 이달 내 정식 서비스로 전환할 예정이다.

타다는 "이번 인가를 통해 서울시 및 택시업계와의 더 나은 상생 모델을 마련했다"며 "이용자들도 합리적 비용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