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ㆍ이마트 등 유통사들 산불 피해지역에 구호물품 지원
롯데ㆍ이마트 등 유통사들 산불 피해지역에 구호물품 지원
  • 이재정 기자
  • 승인 2019.04.0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망 활용해 텐트ㆍ생필품 구호키트ㆍ식료품 등 지원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신세계 이마트가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 5일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이마트 양사는 각각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롯데유통사업부문)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신세계 이마트가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 5일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이마트 양사는 각각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롯데유통사업부문)

[화이트페이퍼=이재정 기자]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신세계 이마트가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 

5일 롯데유통사업부문과 이마트 양사는 각각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 피해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롯데는 재난 긴급구호 민관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라 긴급구호 협력체계를 즉시 가동했다. 우선 사전에 제작해둔 이재민 대피소용 칸막이 텐트(3~4인용) 180여 개와 담요, 속옷 등이 담긴 생필품 구호 키트 400세트를 실시간으로 지원했다. 

또한 롯데유통사업부문의 유통망을 활용해 피해 지역과 가장 가까운 세븐일레븐 강원도 물류센터에서 생수, 컵라면, 즉석밥, 통조림, 물티슈 등 2,000명 분의 식료품을 즉시 지원할 예정이다.

이마트는 강원 소재 점포인 속초점ㆍ강릉점ㆍ동해점을 중심으로 이재민들에게 즉석밥, 라면, 물, 화장지 등 최소 2천만원 이상의 생필품을 긴급 공수한다.

자원봉사자들에게는 1만명 이상분의 커피ㆍ녹차 등을 지원키로 했다.

편의점인 이마트24 역시 이재민과 소방관에게 라면, 치약칫솔세트, 화장지, 초콜릿 등 1천만원 상당의 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5일 새벽 긴급 물류 차량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