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하는 프로야구 구단의 성적 따라 우대금리 붙는 예·적금
응원하는 프로야구 구단의 성적 따라 우대금리 붙는 예·적금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3.1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2019 신한 마이 카(MY CAR) 프로야구 예·적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 (사진=신한은행)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고객이 응원하는 야구팀의 성적에 따라 예·적금에 우대금리가 붙는다.

신한은행은 ‘2019 신한 마이 카(MY CAR) 프로야구 예·적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두번째를 맞는 이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고, 자유적립식이다. 기본이자율이 연 1.5%이지만 우대금리 2.5%포인트를 더하면 최고 연 4.0%가 된다.

우대금리는 6월 30일까지 조기 가입하거나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승리할 때마다, 신한은행 야구팬을 위한 승부예측 또는 야구퀴즈 콘텐츠에 4회 이상 참여할 경우 등에 제공한다. 정기예금은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이자율 연 2.0%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라 추첨을 통해 최고 연 1.0%포인트의 우대금리가 붙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2019 WBSC 프리미어 12’가 열리는 해로 많은 야구팬의 뜨거운 관심이 예상된다”라며 “2019 프로야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을 위해 야구팬을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