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4 목 11:30

골드만삭스 "한국, 미 금리 인상에 가장 취약한 신흥국...GDP 감소할 것"

이혜지 기자lhyeji@whitepaper.co.krl승인2018.05.16 09:1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미국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면 한국이 신흥국 중 가장 큰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미국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면 한국이 신흥국 중 가장 큰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이 글로벌 금융상황이 긴축 방향으로 전개될 경우 다른 신흥국보다 하방 압력을 더 크게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등 기준금리, 채권수익률 등 6개 지표를 종합해 만든 금융상황지수(FCI)가 1.0%포인트 오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2년 동안 최대 0.6% 감소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조사 대상 17개 신흥국 가운데 가장 큰 감소 폭이다.

한국에 이어 폴란드(-0.55%), 체코(-0.48%) 등이 미국 금리 인상으로 타격받는 다음 나라로 꼽혔다. 중국(-0.43%) 역시 긴축 정책이 시행될 경우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 핵 폐기가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골드만삭스는 이날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한다고 해도 그 결과가 한국 경제에 즉시 끼치는 영향은 GDP의 최대 0.2%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혜지 기자  hyeji@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