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6 목 09:00

[책속의 지식] 멋진 몸매 위한 단백질 보충제 오히려 역효과

<실험하는 여자 영혜> 이영혜 지음 | 고고핑크 그림 | 새움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8.03.30 15:29: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단백질 보충제는 멋진 몸매를 위해 운동으로 근육을 키우는 사람들이 찾는 식품이다. 그런데 운동도 하지 않고 단백질 보충제만 먹는다면 어떻게 될까. 아쉽게도 몸매 관리에 큰 효과가 없다. 오히려 지나친 단백질 보충은 몸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온종일 격렬한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들은 섭취한 단백질을 근육으로 보내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에너지원으로 쓰거나 체지방을 축적한다. 이때 과잉으로 섭취한 단백질은 체내 질소 노폐물이 암모니아 형태로 바뀌며 신장에 부담을 줄 수도 있다.

근육은 운동을 통해 생긴 상처가 회복되는 과정 중 생긴다. 근육은 길쭉한 원통형 근육세포가 여러 개 묶여 있는 다발로 근육세포는 다시 가느다란 실 같은 근섬유 여러 개로 구성된다. 운동하면 근육에 상처가 나고, 우리 몸은 이를 회복하기 위해 휴식 기간 동안 혈액 속의 단백질 성분인 아미노산을 끌어와 손상된 세포를 회복시킨다. 바로 이때 새 근육이 만들어진다. 과정이 반복되면 근섬유가 점점 굵어지며 근육량이 는다.

단백질과 근육량의 상관관계를 생각하면 ‘운동’도 필수라는 말이다. 밥 대신 단백질 보충제를 먹는 사람들은 탄수화물이 부족해 체내 저장된 지방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고 추측한다. 그러나 우리 몸은 탄수화물이 부족하면 단백질을 에너지원으로 쓰고 근육에 있는 단백질까지 가져다 써 근육량만 감소한다. 골밀도도 떨어져 골다공증 문제도 일으킨다.

일상 밀착 과학 이야기를 담은 <실험하는 여자 영혜>(새움.2018)에 등장하는 대목이다. 저자는 채식주의자가 아니라면 달걀이나 두부같이 저렴하고 구하기 쉬운 음식으로도 단백질 보충제와 똑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전한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8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