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5.28 일 15:30

서울시 도시재생안 봇물··· 수유·수색·행촌권 등 통과

"문 대통령, 매년 10조원 투입"··· 매년 5곳 늘린다 윤중현 기자ltapi@whitepaper.co.krl승인2017.05.19 09:49: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서울시가 도시 재생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뉴스1)

[화이트페이퍼=윤중현 기자] 서울시가 행촌·수유·수색지역 등의 도시재생 사업을 잇따라 통과시켰다.

도시재생이 문재인 대통령의 주된 부동산 정책으로 부상한 만큼 이후에도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에서 '종로구 교남동·무악동 일대 행촌권 성곽마을 주거환경관리사업 정비계획안'이 통과됐다.

해당 마을은 종로구 행촌동 210-678 일대(14만1234.1㎡) 낡은 단독·다세대주택 밀집지로 인왕산 자락의 돈의문 뉴타운과 재개발구역 사이에 소외된 지역이다. 이번 정비계획안이 통과됨에 따라 주거환경 개선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특히 이 곳은 '도시농업 시범마을'로 특화돼 연중 자동화 재배가 가능한 IoT 스마트팜 조성을 추진한다. 이밖에 마을내 공공공간 조성과 노후 골목·계단·하수관거 정비, CCTV 설치, 보안등 개선 등 총 24개 사업도 추진된다.

이날 도계위는 '강북구 수유동 주거환경관리사업 정비계획안'도 통과했다. 수유동 516-21 일대(4만446㎡)는 재건축 정비예정구역 해제지역으로써 낡은 저층주택이 밀집된 지역이다.

이 지역은 마을공동체 거점인 주민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고 ▲도로 확폭 ▲급경사지 핸드레일 설치 ▲마을진입로 계단 정비 ▲마을 입구 디자인 포장 등 3개 분야 총 9개 사업이 추진된다.

같은 날 서울 은평구청은 수색동 311 일대(수색14구역)를 주거환경관리사업 대상지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뉴타운 해제지역인 이 곳에서는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기반시설 확충지원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주택개량상담 및 융자지원 ▲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 등을 진행한다.

서울시가 시행 중인 주거환경관리사업은 단독·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에서 정비기반시설, 공동이용시설 등 확충을 통해 주거환경을 정비하고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개념이다.

특히 개발이 멈춰진 정비구역 해제 지역이나 노후 지역에 적용한다는 점에서 현 정부가 추구하는 도시재생 정책의 주요 사업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서울시는 시내 총 77곳에서 주거환경관리사업을 진행 중이다. 용지 규모 1만㎡당 5억원가량의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 서울시는 앞으로 사업 대상 지역을 매년 5곳씩 늘려가는 한편 대상 지역과 지원 범위를 더욱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도시재생에 매년 10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만큼 서울시도 도시재생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tapi@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