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에 이런일이] 촉촉한데도 썩지 않는 초코파이의 비밀 '14% 수분율'

<브랜드 스토리 10가지 기법> 김태욱 지음 | 커뮤니케이션북스 박세리 기자ldadawriting@whitepaper.co.krl승인2016.09.22 18:12: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화이트페이퍼=박세리 기자] 제과업체 ‘오리온’ 하면 떠오르는 식품은 단연 초코파이다. 그런데 이 초코파이에는 오리온의 성공 신화가 담겼다.

1995년 9월 오리오는 초코파이 10만 개에 불을 질렀다. 중국 남부 지역 심한 장마로 초코파이 포장재 내에 습기가 차 곰팡이가 발생하는 일이 일어나서다. 오리온은 이에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초코파이 전량 10만 개를 회수해 소각했다. 지역적 특성으로 초코파이 맛의 비밀은 14%의 수분율을 지킬 수 없던 데 따른 결정이었다.

그 후 오리온은 원가 상승을 감수하고 포장재 교체와 최상의 수분 비율을 다시 찾는데 투자했다. 결과는 과자를 부드럽고 촉촉하게 해 주고 방부제를 넣지 않아도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는 황금 비율을 찾았고, 결국 중국시장에서도 판매 급증을 불렀다.

<브랜드 스토리 10가지 기법>(커뮤니케이션북스.2016)에 등장하는 이야기다. 10여 년 전에는 제과업계도 당장 손실을 감수하더라도 고객과의 신뢰를 지키기 위한 이런 노력을 했다. 국내 제과업체들이 원가상승을 이유로 올 상반기 과자 값의 최대 30%지 올린 것과 사뭇 다른 이야기다.

박세리 기자  dadawriting@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