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외주업체 근로자...' 당진 현대제철 비정규직 숨져
'또 외주업체 근로자...' 당진 현대제철 비정규직 숨져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2.2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비정규직 근로자 이모(50) 씨가 20일 오후 5시 30분경 컨베이어벨트 표면 고무 교체작업을 하다가 인근 컨베이어벨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비정규직 근로자 이모(50) 씨가 20일 오후 5시 30분경 작업 중 컨베이어벨트 끼여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충남 당진시 송악면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작업을 하던 외주업체 소속 한 비정규직 근로자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졌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경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근로자 이모(50) 씨가 동료 3명과 함께 컨베이어벨트 표면 고무 교체작업을 하다가 인근 컨베이어벨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이씨는 가동을 중단한 컨베이어벨트에서 작업 중 부품이 바닥나자, 공구창고로 새로운 부품을 가지러 갔다가 옆 라인에 있는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컨베이어벨트를 전문적으로 수리하는 외주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11일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중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김용균 씨와 같은 신분의 비정규직이어서 기업 외주화 문제가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고 김용균 씨 유족을 직접 만나 '위험의 외주화'를 근절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지 이틀 만에 다시 사고가 되풀이된 것이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사망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경찰은 현장에 함께 들어갔던 근로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천안지청은 감독관을 급파해 현장을 점검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