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약열풍' 식나... 청약 당첨가점 10점대 등장
'서울 청약열풍' 식나... 청약 당첨가점 10점대 등장
  • 김예솔 기자
  • 승인 2019.02.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의 일부 평형은 당첨가점 10점대를 기록했다. (사진=대림산업)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의 일부 평형은 당첨가점 10점대를 기록했다. (사진=대림산업)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서울에서 84점 만점의 10점대 청약 당첨자가 나왔다. 탄탄한 수요층에 '청약 불패'라고 불렸던 서울 분양시장이 앞으로 지역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서울 광진구 화양동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 전용 84㎡E 청약 당첨자의 최저 가점은 16점으로 나타났다. 84㎡C형도 청약 가점 하한선이 17점에 그쳤다.

서울을 기준으로 보면 2017년 9월 중랑구 면목동 '한양수자인 사가정파크' 전용 84㎡D 최저 당첨 가점 9점 이후 1년5개월 만에 최저점이다.

지난달 말 분양한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체 730명 모집에 1706명이 지원에 2.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중 전용 115㎡는 전 주택형 1순위 모집에서 모집인원을 다 채우지 못했다. 서울에서 1순위 청약이 미달한 것 역시 2017년 9월 이후 처음이다.

주택형별 평균 당첨 가점은 84㎡A 38점, 84㎡B형 32.1점, 84㎡C형 33.08점, 84㎡D형 32.45점, 84㎡E형 28.64점, 115㎡A형 34.88점으로 집계됐다.

최근 직전에 서울에서 분양한 동대문구 용두동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 평균 당첨 가점 53.8∼64점의 절반 수준이다.

e편한세상 광진 그랜드파크는 전 주택형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데다가 주변 시세와 비교할 때 저렴하지 않아 청약자들의 발길을 이끄는 데 미흡했던 것으로 평가된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청약결과로, 서울 분양시장의 열기가 식었다고 예단하기에는 이르다"며 "다만, 같은 서울이라도 수요자들이 규제에 발이 묶여 신중한 터라 지역별로도 경쟁률이 한참 벌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