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아람코, 현대오일뱅크 지분 인수...Pre-IPO 계약체결
사우디 아람코, 현대오일뱅크 지분 인수...Pre-IPO 계약체결
  • 이혜지 기자
  • 승인 2019.01.2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기업 아람코가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인수해 2대 주주가 됐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사우디아라비아 석유기업 아람코가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인수해 2대 주주가 됐다.  (사진=현대오일뱅크)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석유기업 아람코가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인수해 2대 주주가 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8일 아람코와 1조 8000억원에 이르는 상장 전 지분투자(Pre-IPO)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상장전지분투자는 보통 기관투자자들을 상대로 향후 몇 년 내에 상장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투자자들은 상장 때 지분을 다시 매각하는 조건으로 투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때 매각자는 약속기간 내에 상장되지 않으면 매각 지분을 되사들여야 할 의무를 지니는 경우가 많다.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 주당 가치를 3만6000원으로 쳐 지분을 인수한다.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현대오일뱅크의 지분율은 91.13%로, 아람코의 인수가 이뤄지면 71%로 낮아진다.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람코 투자로 마련한 자금은 신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아람코에 지분을 매각함에 따라 현대오일뱅크의 기업공개는 연기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오일뱅크 상장으로 재원을 확보하려 했지만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