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SK건설, 3200억 규모 울산북항 LNG플랜트 공사 수주
대우·SK건설, 3200억 규모 울산북항 LNG플랜트 공사 수주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0.06.29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SK건설과 함께 LNG 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사진=대우건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대우건설이 SK건설과 함께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1단계 LNG 패키지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대우건설과 SK건설이 지난 26일 코리아에너지터미널이 발주한 울산 북항 석유제품 및 액화가스 터미널 1단계 액화천연가스(LNG) 패키지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공사비는 약 3243억원 규모로 지분율은 대우건설이 51%, SK건설이 49%다.

이 사업은 울산 북항 내 21만5000㎘ 용량의 LNG 탱크 1기와 연산 약 100만t 용량의 기화송출설비를 포함한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공사 기간은 다음달부터 오는 2024년 6월까지다.

대우건설은 SK건설과 조인트벤처(JV)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하게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유가 하락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공사를 수주해 의미가 있다"며 "발주처, 지역 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안전하게 공사를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