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돌 맞은 '서머너즈 워'…송병준 의장 '소통'으로 일군 10년
10돌 맞은 '서머너즈 워'…송병준 의장 '소통'으로 일군 10년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4.04.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준 컴투스 의장 (사진=
송병준 컴투스 의장 (사진=컴투스)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컴투스는 전 세계 방방곡곡에서 오랜 기간 이용자들과 소통해온 ‘서머너즈 워:천공의 아레나’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2014년 4월 컴투스가 출시한 ‘서머너즈 워’는 국내 출시 직후 구글과 애플 앱 마켓 매출 순위 상위권을 기록하면서 호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같은 해 6월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해 정통 RPG 본연의 전략성과 귀여운 아트 비주얼 등으로 동서양에서 고르게 성과를 거뒀다. 한국 모바일 게임 최초 누적 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등 세계 시장에서 K-게임 성장의 궤를 함께 했다.

콘텐츠의 재미도 주효했지만 출시 직후부터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전 세계를 무대로 펼쳐온 ‘소통 행보’ 역시 ‘서머너즈 워’가 성장의 아이콘으로 거듭나는 데 역할을 했다.

컴투스는 출시 전부터 국내 유저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에 나섰던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글로벌 서비스 시작과 함께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대만, 동남아 등 각지 법인을 통해 현지 시장을 전방위로 공략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확장해 나갔다.

세계 게임 시장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적극적인 유저 공략을 강조해온 송병준 의장의 전략으로 세계적인 팬덤을 확보하고 장기 흥행의 기반을 다졌다.

송 의장은 특히 해외 오프라인 행사장을 방문해 현지 시장 동향을 파악하고 유저들과도 직접 소통하는 등 지역 특색에 맞춘 로컬 마케팅을 비롯한 유저 친화적인 글로벌 전략을 꾸준히 강화해왔다. 먼저 이용자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다양한 규모의 행사를 마련, 현지 커뮤니티를 확대하며 주요 시장을 집중적으로 밀착 공략했다.

구체적으로는 아시아에서는 인도네시아 오프라인 유저 모임, 한국 서울 ‘이계의 틈’ 대규모 업데이트 간담회, 일본 ‘서머너회 in 도쿄’ 등을 개최하고, 미국 LA에서 열린 한류 문화 축제 KCON, 상파울루에서 개최된 브라질 게임쇼, 독일 만하임에서 열리는 애니메이션 전시 Animagic(애니매직) 등에 참여하는 등 다각도로 오프라인 소통 노하우를 쌓았다.

세계 이용자들과의 보다 긴밀한 스킨십을 확대하기 위해 송 의장은 2019년부터 아시아와 미주, 유럽 대륙을 무대로 본격적인 대규모 연간 투어를 전개했다. ‘서머너즈 워’ 현지 이용자와 인플루언서가 일대일 대전, 퀴즈쇼, 덱 교환 등 여러 이벤트를 즐기는 자리로 대륙별 주요 도시를 돌며 유저들과 직접 소통해 큰 인기를 모았다. 이는 현지 커뮤니티 활성화와 팬덤 강화를 주도해 ‘서머너즈 워’의 글로벌 영향력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서머너즈 워’는 LA, 뉴욕, 상파울루 등 도시를 순회한 아메리카 투어를 필두로 현재까지 파리, 쾰른, 마르세유, 타이페이, 도쿄, 상하이 등 북미와 유럽, 아시아 주요 도시에서 매년 수천명의 이용자들과 직접 만나 교류 중이다.

지난해 한국에서도 광주광역시, 대구광역시 등으로 투어를 확장한 ‘서머너즈 워’는 올해 10주년을 맞아 글로벌에서 ‘서머너즈 페스티벌’을 전개한다. 10주년을 기념하는 전 세계 소환사들의 축제로 오는 7월까지 파리, LA, 자카르타, 싱가포르, 타이페이, 마닐라, 비엔나 등 전 세계 13개국 18개 도시에서 이용자를 찾아간다. 축제의 서막은 ‘서머너즈 워’의 발원지 서울에서 시작된다. 이달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성수동에서 소환사들이 함께하는 역대급 규모로 열릴 예정이다.

이 밖에도 컴투스는 매년 지역별로 토너먼트와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 등 실력자를 가리는 대회를 열고 있다. 전 세계 이용자가 ‘서머너즈 워’로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e스포츠 교류의 장을 마련해 국제 문화 가교의 역할을 수행 중이다.

소통의 기본인 언어도 확대하고 있다. 기존 서비스 언어에서 아랍어를 추가해 현재 총 16개 언어를 지원,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이용자와 적극 소통하고 있다.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 커뮤니티 채널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는 중이다.

컴투스는 '서머너즈 워' 10주년을 맞아 아시아 주요 지역에서도 온라인 기념 방송 등을 진행하고 중동 지역 소통 채널을 확대하는 등 신흥 시장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며 글로벌 브랜드 파워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