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에듀, '타다크래프트' 개발사와 원더버스 UGC 환경 조성한다
NHN에듀, '타다크래프트' 개발사와 원더버스 UGC 환경 조성한다
  • 최창민 기자
  • 승인 2024.04.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지난 18일 판교에 위치한 NHN 사옥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왼쪽부터) NHN에듀 원더버스 사업본부 김정수 개발팀장, 우상욱 기획팀장, 조광현 센터장, 이장원 CSO와 쓰리디타다의 안현모 대표, 최천일 연구소장, 서형석 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N에듀)

[화이트페이퍼=최창민 기자] NHN에듀는 메타버스 학습 경험 분석 플랫폼 ‘원더버스’가 ㈜쓰리디타다와 함께 메타버스·3D 모델링 기술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체결식은 지난 18일 NHN 판교 사옥에서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쓰리디타다는 2014년에 설립된 3D 모델링 엔진 기술을 보유한 기술 기업이다. 블록쌓기 놀이의 방식을 적용해 3D 디자인 소프트웨어 '타다크래프트'를 개발했다. 최근 입체와 평면 등 공간지각력을 기르는 데 3D 디자인 소프트웨어 활용 교육법이 주목 받으며 교육부와 각 교육청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교육 시장 내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타다크래프트'는 웹버전을 비롯해 PC와 태블릿 등 모든 디지털 기기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어 범용성을 지녔다는 특징이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원더버스 내 이용자가 손쉽고 자유롭게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UGC 환경을 구현하는 데 집중한다. 원더버스에 접속한 학생들 개개인이 직접 3D 크리에이터가 돼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하고 사용자의 높은 참여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화이트페이퍼, WHITEPAPE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