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2.26 일 21:00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 인정... 실검 급부상에 '시선 집중'

김경욱 기자lwhite@whitepaper.co.krl승인2017.01.09 21:20: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블랙리스트를 인정에 포털사이트 실검(실시간 검색어)에 급부상 중이다.

조윤선 장관은 9일 박근혜 정부의 국정 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7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해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사실상 인정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다만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올해 초 직원으로부터 보고받아 알게 됐으며, 9천여 명 가운데 770여 명은 정부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난 점으로 미뤄 블랙리스트가 완벽하게 작동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 의원들의 거듭된 추궁에 "올해 초에 (블랙리스트 문건의 존재를) 확정적으로 예술국장에게 보고받았다"고 언급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과거 조윤선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 추궁에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이날 국회의원들의 호통과 추궁에 결국 "내 잘못이 아니다"라며 존재 자체는 부정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참 실망입니다 그 화려한 스펙으로 좀 더 가치있는 일을 했으면 참 영광스러울텐데 불명예스럽게 그게 뭡니까(kisu****)"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경욱 기자  white@whitepaper.co.kr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화이트페이퍼 150-886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6길 33, 1212호 (여의도동, 맨하탄빌딩)  |  Tel 02-323-1905  |  Fax 02-6007-1812
제호 : 화이트페이퍼  |   등록번호 : 서울 아03165  |  등록(발행)일자 : 2014년 5월 22일
대표 : 장윤영  |  발행인·.편집인 : 임정섭   |   청소년 보호책임자 : 박경화
Copyright © 2005 - 2017 화이트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hite@whitepape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