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성장 위한 일본 은행의 ‘몸부림’... 일본 은행, ‘도장 없앤다’
핀테크 성장 위한 일본 은행의 ‘몸부림’... 일본 은행, ‘도장 없앤다’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3.11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은행들이 수백 년 동안 전통으로 이어온 도장을 없애고 있다. 핀테크 후발주자 처지를 벗어나기 위한 일본 은행들의 몸부림이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일본 은행들이 수백 년 동안 전통으로 이어온 도장을 없애고 있다. 핀테크 후발주자 처지를 벗어나기 위한 일본 은행들의 몸부림이다.

11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대형 은행들이 계좌 개설이나 예금 인출 때 필요했던 인감도장인 ‘한코’(判子)를 퇴출하고 그 자리를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대체하고 있다.

이들 은행은 도장 퇴출과 함께 서류업무 축소, 효율성 제고 등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 최대 금융사인 미쓰비시 UFJ 금융그룹(MUFG)은 최근 도장이나 종이통장이 필요 없는 계좌를 내놓았다. MUFG는 또 각 지점에 있는 창구 직원들을 태블릿 PC와 영상통화 부스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 MUFG는 500개가 넘는 일본 내 지점들 가운데 100개를 2024년까지 새로운 형태로 전환하고 기존의 은행 창구가 있는 지점 수는 반으로 줄일 계획이다. 일본 리소나 은행은 지난해 이미 600여개 지점에서 인감도장 없이 계좌를 개설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인감도장이나 종이통장을 없애는 데 대해 젊은 세대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건설노동자인 시라이시 도모유키(24)는 “은행 지점에서 돈 뽑는 데 도장을 갖고 오라는 건 너무 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도장을 찍는 관습이 일본 문화에 깊숙이 자리잡은 까닭에 그리 쉽게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관료들을 설득하는 게 만만찮은 문제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MUFG는 세금납부를 전산화하기 위해 450개 지방정부를 설득하는 데만 꼬박 2년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소규모 기업들은 여전히 계약할 때 인감도장을 사용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혼인신고를 하거나 주택 소유권을 획득할 때와 같은 상황에서도 도장이 필요하다.

일본에서 도장은 가마쿠라 시대(1185~1333)에 중국에서 들어와 에도 시대(1603~1868년)에 확산했다. 공식 문서에 도장을 사용하도록 한 규정은 1873년에 법률로 명문화했다. 오늘날 일본인들은 주택구매 등 주요 계약에 사용하는 도장, 은행거래에 쓰는 도장, 우편물 서명과 같은 일상생활에 사용하는 도장 등 3가지 종류를 나눠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