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진단 시 보험금와 간병연금 지급... 삼성생명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
치매 진단 시 보험금와 간병연금 지급... 삼성생명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
  • 박재찬 기자
  • 승인 2019.01.2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은 뇌졸중·관절염 등으로 장기요양상태 1∼2등급을 받거나 중증 치매에 걸리면 진단보험금과 간병연금을 지급하는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생명)

[화이트페이퍼=박재찬 기자] 삼성생명이 무해지환급형으로 보험료가 15% 저렴한 중증 치매 간병보험을 출시했다.

삼성생명은 뇌졸중·관절염 등으로 장기요양상태 1∼2등급을 받거나 중증 치매에 걸리면 진단보험금과 간병연금을 지급하는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주보험 가입금액 1000만원을 기준으로 첫 진단 때 보험금 1000만원이 나오고, 간병연금(연 200만원에 월 100만원, 10년 한도)도 나온다. 경증이상간병특약을 선택하면 경증 치매와 장기요양상태 3∼4등급도 보장받을 수 있다. 치매에 따른 실종을 방지하기 위한 위치추적신호기, 요양시설 입소 키트 등을 제공한다.

95세 만기, 20년납, 주보험 1000만원 기준으로 월 보험료는 9만400원이다.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이보다 보험료가 15% 저렴한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할 수 있다. 30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만기는 90·95·100세 중 선택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